여성의꿈, 가족의 행복, 공감도시 울산
  • HOME
  • 자료실
  • 정책동향

정책동향

게시판 내용보기
제목 [여성가족부]여성가족부 장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故 김복동, 故 이○○ 할머니 별세에 애도
작성일 2019-01-31 조회 188
첨부파일

 

 

고(故) 김복동 할머니는 암으로 투병 중이신 가운데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셨으나, 최근 건강이 급격히 악화되어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입원중이셨고, 1월 28일(월) 늦은 밤 결국 운명을 달리하셨다.

 

김복동 할머니는 1940년 만 14세의 나이로 끌려가 중국,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지에 끌려 다니며 위안부로서의 험난한 고초를 겪으셨다.

또한 1945년 해방이 된 이후에도 고향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일본군 병원에서 간호사로 위장되어 노동을 착취당하다가, ‘위안부’로 끌려가신지 8년 만인 1947년에 귀국하시게 되었다.

 

고(故) 김복동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서의 아픈 기억을 숨기기보다 용기 있게 증언하고, 무력전쟁과 인권문제로 고통받는 여성들의 성폭력 문제를 알리고 지원하고자 노력하신 인권운동가셨다.

 

할머니의 인권 활동은 각종 국제회의와 국내‧외에서 이뤄진 증언을 시작으로 수많은 수요집회 참석, 나비기금 설립 등 25년이 넘는 기간 동안 계속되었으며,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내‧외적 관심을 고조시키고 전시 성폭력과 여성인권 피해 재발방지 노력이라는 국제 여론을 이끌어냈다.

 

또한 할머님의 뜻을 받아 2012년 설립된 나비기금은 인권문제로 고통받는 세계 여성들을 지원하고 이들의 상처를 회복, 치유할 수 있는 든든한 기반이 되고 있으며, 이 외 평화의 메시지 확산을 위해 전쟁‧무력분쟁지역 장학금 기부와 재일 조선고등학교에 ‘김복동장학금’ 전달 등 지원활동도 활발히 전개하였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할머님 가시는 길에 예의를 다하기 위해 조문할 예정이며, 여성가족부가 장례비용을 지원한다.

 

진선미 장관은 “불과 이틀 전에 찾아 뵙고 손 잡아드린 김복동 할머님을 갑자기 떠나보냈다는 슬픔에 비통한 마음을 금치 않을 수 없다.”라며,“우리 아픈 역사의 증인이자 인권운동가로서 활동하신 할머님의 뜻을 이어받아 ‘위안부’ 문제 해결과 피해 할머님들의 명예‧존엄 회복을 위한 정책 추진에 더욱 힘쓰겠으며, 전시 성폭력과 여성 인권문제에도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고(故) 김복동 할머니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총 스물 세 분으로 줄었다.

 

 

 

 

SNS로 공유하기
울산광역시 남구 정동로20번길 24 | 대표전화 : 052-276-8553 | 팩스 : 052-276-8556

Copyright (C) 2015 Ulsan Women & Family Development Institut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