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꿈, 가족의 행복, 공감도시 울산
  • HOME
  • 자료실
  • 정책동향

정책동향

게시판 내용보기
제목 [여성가족부] 제4차 저출산고령화 포럼 남성, “돌봄노동”을 말한다
작성일 2018-05-25 조회 157
첨부파일

 

 

 

제4차 저출산고령화 포럼 남성, “돌봄노동”을 말한다
- 남녀가 평등하게 일과 돌봄을 병행할 수 있도록 제도 구축 방안 논의 -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위원장 : 대통령, 이하 “위원회”)와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5월 24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남성,“돌봄노동”을 말한다.”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독박육아”로 대표되는 가족·사회에서의 성차별적 돌봄 실태를 진단하고남성 사례자 3명과 관련 전문가가 함께 성평등한 돌봄체계 구축을 위한 정책 방안을 논의한다.

 

 

포럼의 발제를 맡은 정재훈 교수(서울여대)는 출산주체인 여성이 경험하는 성차별 현상으로 “독박육아” 담론에 의미를 부여하고, 성평등 돌봄정책의 방향성으로 사회적 돌봄과 남성의 돌봄참여 확대 제시한다.

특히, 성평등적인 사회적 돌봄체계를 구축하고 있는 독일의 사례를 소개하며, 보편적 사회보장제도에 기반한 성평등 노동시장 개편같은 장기적 접근부터, ①육아휴직과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개선 등 부모 단위의 돌봄체계 구축, ②아버지 육아 휴직 실태를 정확히 파악할 수 있는 통계 구축, ③정부주도가 아닌 기업과 노동자 중심 가족친화경영 확대 등의 정책 방안을 제시한다.

이어, 한부모와 맞벌이 등 가족 돌봄의 문제에 직면한 남성 세 분의 생생한 사례 발표를 통해 “부성(父性)”과 돌봄노동의 의미를 돌아본다.

그리고 김경희 교수(중앙대) 주재로 김수정 교수(동아대), 김은지 연구위원(여성정책연구원), 양난주 교수(대구대)가 참여해 성평등한 돌봄문화 조성, 성평등에 기반한 가족·사회서비스 개편 방안 등을 모색하는 토론이 진행된다.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성차별적 관행과 전통적 성역할 규범이 여성에게는 일과 돌봄의 이중부담을 강요하고, 남성에게는 가족구성원으로서 당연한 돌봄 주체로서의 권리 보장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며,

온종일 돌봄체계 등 사회적 돌봄의 확대, 남성의 돌봄에 대한 지원 확대, 노동시장에서의 성차별 해소 등 국민들의 삶의 질 보장과 성평등한 노동‧양육 여건 마련에 주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숙진 여성가족부 차관은 “결혼·출산·양육이 개인, 특히 여성의 희생과 부담이 되지 않도록 일·생활 전반의 성평등 문화 안착비혼·한부모 등 모든 가족에 대해 차별없는 출산·양육 지원이 이루어 지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6월말, “학령인구 감소와 학교의 대응”을 주제로 제5차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붙임. 제4차 월간 저출산 ․ 고령화 포럼 개최

 개 요
 주 제 : 남성, “돌봄노동”을 말한다. -성평등한 돌봄문화 조성을 위한 정책과제-
 
일시/장소 ’18.5.24.(목) 15:00~17:30,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 
ㅇ 
주최/주관 :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여성가족부, 한국건강가정진흥원 
ㅇ 
참석자 : 위원회, 여성가족부, 유관기관, 학계, 민간단체, 언론 등 100여명

□ 세부 일정

 

원문링크: http://www.mogef.go.kr/nw/enw/nw_enw_s001d.do?mid=mda700&bbtSn=706236

SNS로 공유하기
울산광역시 남구 정동로20번길 24 | 대표전화 : 052-276-8553 | 팩스 : 052-276-8556

Copyright (C) 2015 Ulsan Women & Family Development Institute. All Rights Reserved.